교육

Education

2학기 전면등교에 교육부 "탄력적 운영 검토"

입력 2021-06-15 09:51:53 수정 2021-06-15 09:51:5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오는 2학기부터 초·중·고 전면등교를 실시할 계획인 정부가 탄력적 학사 운영을 예고했다.

교육부는 2학기에 전면 등교를 하는 가운데 오전과 오후반 시차제 등교 등 다양한 방식으로 탄력적인 학사 운영을 할 수 있도록 대책을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교육부는 "작년 경험을 통해 다양한 학교에서 탄력적인 학사 운영 방식으로 밀집도를 유지하며 등교를 확대하는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이에 대한 결론을 '2학기 전체 학생의 등교를 위한 로드맵'을 통해 최종 발표할 예정이다.

또한 지난 14일부터 수도권 중학교와 전국 직업계고 등교 비율이 각각 3분의 2와 전체로 확대된 점에 대해서는 "수도권 중학교의 경우 전체 학생이 아닌 3분의 2까지 등교하는 것이어서 시차 급식제를 통해 두 번 나눠서 급식한다"면서 "3분의 2 등교 때 급식은 많은 학교에서 경험해 봐서 큰 무리 없이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교육부는 대학교의 2학기 대면 강의 방안에 대해서도 이달 안으로 결론을 짓도록 하겠다고 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1-06-15 09:51:53 수정 2021-06-15 09:51:53

#등교수업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