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출산

Pregnancy & birth

"임신부에 비스페놀A 노출되면 태아 뇌 인지기능 떨어져"

입력 2021-07-14 16:00:04 수정 2021-07-14 16:00:0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임신 중 비스페놀A(BPA)에 노출되면 태아의 뇌에 악영향을 미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안전성평가연구소는 비스페놀A에 임신한 실험동물을 노출시킨 결과, 태아의 뇌 발달 단계에서 신경세포의 생성 및 기능에 독성영향을 미쳐 행동장애까지 유발할 수 있음을 확인했다고 14일 밝혔다.

BPA는 플라스틱 제품을 제조하는 데 사용되는 화학 물질로, 대표적인 내분비계 교란 물질 중 하나다. 플라스틱제품 뿐만 아니라 식품캔, 의료기기, 영수증 등 일상생활에 널리 사용되고 있다.

BPA를 낮은 수치로 실험동물에 노출했을 때 당뇨병, 유방암, 생식계 이상, 비만, 신경학적 문제를 발생시킨다는 연구결과도 보고되어 있다.

연구팀은 임신한 생쥐를 대상으로 태아의 뇌 발달 단계에서 BPA가 미치는 독성을 분자생물학적·전기생리학적·행동학적 실험을 통해 확인했다.

안전성평가연구소 제공.



분자생물학적 시험 결과 임신 중 BPA 노출로 태아의 뇌에서 신경세포(뉴런) 생성이 억제돼 신경세포 수가 감소하고, 시냅스(신경세포 간 연결부위) 기능이 저하된 모습이 확인됐다.

또 정상군의 대뇌피질 두께보다 얇아진 모습이 관찰됐다. 이는 발달장애로 인한 뇌 신경 질환, 인지기능과 학습 능력 저하 등으로 이어질 수 있다.

이어 전기생리학적 연구를 통해 BPA 노출이 신경 신호 활성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한 결과, 신경세포의 신호 전달 활동이 감소하는 것을 확인했다.

행동학적 연구 분야에서는 과잉 행동을 비롯해, 낯선 상대가 있는 장소에는 짧게 머무르는 반응 등을 보였다. 이는 청소년기 주의력 결핍 과잉행동 장애(ADHD)로 이어질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가민한 박사는 "이번 연구를 통해 BPA의 직접 노출뿐만 아니라 임신 중 태아 노출과 같은 간접 노출에 의한 위해성 평가의 필요성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세러브럴 코텍스(Cerebral Cortex)' 지난달 호에 실렸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07-14 16:00:04 수정 2021-07-14 16:00:04

#비스페놀 , #인지기능 , #임신부 , #비스페놀A , #태아 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