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Education

같은 날 백신 맞은 교사가 학생 인솔? 인천교원단체 반발

입력 2021-07-16 17:26:36 수정 2021-07-16 17:26:3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예정된 인천 지역 교직원들에게 접종 당일 학생 인솔 등 업무를 당부하는 지침이 내려오자 교원 단체가 반발에 나섰다.

인천시교원단체총연합회는 16일 낸 입장문에서 "학생들과 같은 날 접종받는 교직원에게 아이들 인솔도 하고 이상 반응까지 모니터링하라고 지시했다"며 "현실을 무시한 조치"라고 지적했다.

이어 "교직원들도 접종 후 여러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며 "시교육청은 보건당국의 학교별 접종 시기를 정확히 파악해 현실에 맞게 지침을 다시 보내야 한다"고 비판했다.

인천시에 따르면 지역 예방접종센터에서는 최근 인천 내 고3 학생과 고교 교직원들에게 이달 19~30일 사이 백신을 맞도록 안내했다.

따라서 같은 학교 학생과 교직원들은 같은 날 한 센터에서 백신을 접종하게 된다.

시교육청은 교직원들에게 백신 접종 후 학생 인솔 및 이상 반응 모니터링, 접종일 이후 상황에 대해 안내하라는 공문을 각 고교에 전달했다.

인천시교원단체총연합회 관계자는 "교육 당국은 공문만 기계적으로 내려보낼 것이 아니라 현장 교사들의 어려움을 살피고 지원해야 한다"며 "방역 당국과 협의를 거쳐 일선 학교가 혼선을 겪지 않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07-16 17:26:36 수정 2021-07-16 17:26:36

#인천시 , #인천시교육청 , #백신접종 , #교직원 , #교원단체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