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서울시, 낮시간 도로 물청소 확대...도심 온도 낮춘다

입력 2021-07-28 13:31:02 수정 2021-07-28 13:31:0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살수차량 물뿌리기 (사진= 서울시 제공)



불볕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서울시는 낮 시간 주요 간선도로 물청소 횟수와 범위를 확대해 도심 온도 낮추기에 적극 나선다고 28일 밝혔다.

우선 기존 자치구 및 시설공단 살수차(185대) 외에 민간 살수차(92대)를 추가 투입해 물청소 횟수를 하루 1~2회에서 3~4회로 늘린다. 낮 기온이 가장 높은 시간대인 오후12시~16시에 집중적으로 도로 물 뿌리기를 시행한다.

물청소 범위도 확대한다. 기존 물청소 구간인 버스중앙차로, 대로변 뿐 아니라 코로나19 선별진료소 및 보건소 주변 도로까지 총 1,946km 구간을 물청소한다.

시는 물청소로 인해 폭염으로 인한 도시 열섬현상도 완화되길 기대하고 있다. 시 보건환경연구원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낮 최고 기온인 시간대에 도로를 물청소하면 도로면 온도는 6.4℃, 주변 기온(인도)은 1.5℃ 낮아지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2007.8.17~23 측정결과)

또한 도로 물청소는 미세먼지를 제거해 대기질을 개선하는 효과도 있다. 도로의 복사열과 자동차 등에서 나오는 열기를 식혀줘 아스팔트 변형에 따른 도로 변형을 사전에 방지할 수 있다.

시는 도로 물청소 확대에 앞서 ‘폭염대비 살수차 운영 시연회’를 개최한다. 28일 오후1시 반, 세종대로(서울시의회 앞~숭례문 방향 약 1km 편도)에서 도로 물청소 작업을 시연한다.

임미경 서울시 생활환경과장은 “폭염으로 도시 열섬현상이 심각한 상황이다. 도로 물뿌리기로 취약계층의 온열질환을 예방하고 시민들에게 청량감을 주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서울시는 혹서기 시민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8월 중순까지 도로 물청소를 집중적으로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07-28 13:31:02 수정 2021-07-28 13:31:02

#낮시간 , #물청소 , #서울 , #도심 , #온도 , #도심 온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