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글로벌 식품업체들 잇따른 가격 인상…"코로나로 비용 부담 ↑"

입력 2021-07-30 13:58:04 수정 2021-07-30 13:58:0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세계적으로 잘 알려진 식품·음료 업체들이 원자재·인건비 등 비용 상승을 이유로 생수와 아이스크림 등의 제품의 가격을 인상하거나 예고하고 있다고 미국 경제매체 월스트리트저널(WS)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스위스의 다국적 식품회사인 네슬레는 올해 상반기 동안 북미와 중남미를 중심으로 글로벌 제품 가격을 평균 1.3% 인상했다. 특히 아이스크림과 같이 우유를 기본 재료로 한 제품의 가격은 평균 3.5% 올렸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봉쇄 조치가 백신 보급 시기와 함께 풀리면서 원자재 가격과 물류비, 인건비 등이 줄줄이 오르자 비용 부담을 소비자에게 전가한 것이다.

네슬레는 올해 제품 생산비용이 약 4%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프랑스에 본사를 두고 액티비아 요거트와 생수 브랜드 에비앙 등을 생산하는 식품기업 다논(Danone)도 중남미와 러시아, 터키 등에서 이미 제품 가격을 올렸다. 또 수익성을 얻기 위해 모든 제품에 대해 추가 가격 인상을 계획 중이다.

버드와이저 등 맥주를 제조하는 '안호이저-부시 인베브'(AB인베브)도 가격 인상을 고려하고 있다.

이 회사의 최고경영자(CEO) 미셸 듀커리스는 지금까지 잘 버텨왔지만 물가 압박 때문에 제품 가격 이상 등 대응책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세계적인 주류업체인 디아지오도 이미 가격 인상을 시행했다.

한편 국내 업체들도 비슷한 상황인 것으로 전해졌다.

대표적으로 오뚜기는 내달 1일부터 진라면 등 자사 라면 가격을 13년여만에 인상하기로 결정했으며 농심도 가격 인상 계획을 밝혔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07-30 13:58:04 수정 2021-07-30 13:58:04

#생수 , #아이스크림 , #글로벌 , #식품업체 , #가격인상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