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서울시, 자원봉사로 결식우려가정 코로나 학습공백 메운다

입력 2021-08-02 09:46:41 수정 2021-08-02 09:46:4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시50플러스재단은 사회공헌 네트워크인 행복얼라이언스와 협력해 코로나 학습공백을 메우는 ‘행복한 학교밖 선생님’ 사업을 시작한다고 2일 밝혔다.

초·중·고등학교, 대학교, 특수학교 등 교직에서 만10년 이상 재직 경험이 있는 50+중장년층(만 50~64세)이 코로나19로 학습결손이 생긴 결식우려가정 학생들에게 학습을 지원해주는 사업이다.

9월~11월까지 총 3개월간 주1회(회당 4시간) 진행한다. 비대면 교육프로그램(Zoom)을 통해 1:1로 국어‧영어‧수학을 가르치고 정서적 메토링도 해준다.

지원 대상은 ‘행복얼라이언스’가 진행 중인 ‘행복두끼 프로젝트’를 통해 ‘행복도시락’ 지원을 받고 있는 초중고 학생들이다.



코로나19 장기화로 학교 수업이 축소되면서 가정형편에 따른 학습 격차 우려가 높은 가운데, 전문 경력을 가진 50+세대의 지혜, 경험, 돌봄 역량을 적극 활용해 취약계층의 학습을 지원하고, 코로나 상황 속에서도 학생들이 공부를 포기하지 않고 계속 이어나가도록 돕는다는 목표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은 이와 같은 내용의 자원봉사에 참여할 ‘행복한 학교밖 선생님’을 공개 모집한다고 밝혔다.

지원 자격은 교직(초·중·고등·대학교, 특수학교)에 재직한 경력이 만 10년 이상인 50+세대(만 50~64세) 서울 거주자 및 생활권자다.

50+포털에서 온라인으로 12일까지 신청접수를 하면 된다. 서류 및 면접 심사를 거쳐 30명 내외를 선발한다. 최종 선발된 사람은 기본 소양 교육(비대면) 과정을 받은 뒤 활동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은 전문성과 경력을 가진 50+세대가 사회공헌활동에 참여하는 ‘50+전문사회공헌단’의 시범사업으로 추진된다. 재단은 올해 하반기 시범운영을 거친 뒤 사업결과를 모니터링해 향후 지속적인 운영을 도모할 계획이다.

이해우 서울시50플러스재단 대표이사 직무대행은 “‘행복한 학교밖 선생님’ 사업은 50+세대의 지혜와 역량을 활용해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학습격차를 줄이기 위한 새로운 사회공헌활동이다.”라며 “이번 사업을 통해 50+세대가 지역 학생들에게 실질적인 멘토 역할을 하고 본인 스스로도 사회공헌활동을 통한 큰 보람을 얻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08-02 09:46:41 수정 2021-08-02 09:46:41

#결식우려가정 , #자원봉사 , #학습공백 , #서울 , #결식우려가정 학습공백 , #코로나 학습공백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