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Health

어린이 식중독 조심해야 할 시기...예방법은?

입력 2021-08-04 16:30:04 수정 2021-08-04 16:30:0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덥고 습한 여름철은 음식이 상하기 쉬운 계절이다. 특히 아이들은 성인보다 위생관념이 부족해 식중독에 걸릴 위험이 크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식중독은 세균이나 세균이 만들어낸 독소에 오염된 음식을 섭취한 후 24시간 이내에 구토나 설사, 복통 등의 급성 위장염 증상을 보이는 질병이다. 특별한 계절에 따라 발생하는 것은 아니지만 더운 날씨와 높은 습도가 세균이 번식하기 좋은 조건이기 때문에 장마철이 끼어있는 여름에 많이 발생한다.

살모넬라, 황색포도상구균, 장염비브리오균, 노로바이러스 등의 세균이 원인이 되는데, 심각하지 않은 식중독은 대부분 시간이 지나면 자연치유 되지만 구토나 설사가 심하다면 병원을 방문해야 한다.

아이들은 먹는 것에 더욱 조심해야 한다. 음식이 빨리 상하는 여름철에 먹다 남은 음식을 두었다가 나중에 꺼내먹거나 우유나 요구르트를 들고 다니며 하루 종일 먹다가 배탈이 날 수 있다.

아이가 식중독에 걸려 설사를 할 때가 있는데 이때 함부로 지사제를 사용해서는 안된다. 식중독에 걸렸을 때 설사를 하는 이유는 장 내 균과 독소를 배출하기 위한 과정인데, 이를 막을 경우 나쁜 균을 내보내지 못해 더욱 고생할 수 있다. 아이가 설사를 하고 있다면 탈수를 막기 위해 보리차나 전해질 용액을 먹이도록 하고, 설사가 심하다면 밤중이라도 병원 응급실을 이용하도록 한다.

식중독은 치료보다는 예방이 우선이다. 어패류와 육류는 반드시 익혀 먹어야 하고, 채소 등 익혀먹지 않는 음식은 잘 씻은 후에 섭취하도록 한다. 오염된 음식을 취급한 칼이나 도마에 의해 다져진 음식물을 섭취하거나, 깨끗하지 않은 손으로 요리한 음식을 먹을 때도 식중독에 걸릴 확률이 높아진다. 또한 음식은 상온에 오래 두지 말고, 반드시 냉장보관해야 한다. 냉장고에 보관해 온 음식이라도 한번 오염이 된 음식은 변질되기 쉬우므로 먹기 전에 한번 더 확인을 해야 한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08-04 16:30:04 수정 2021-08-04 16:30:04

#어린이 , #식중독 , #예방법 , #어린이 식중독 , #병원 응급실 , #식중독 증상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