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美, 가상화폐로 한 달 3만달러 버는 9살·14살 남매 화제

입력 2021-09-01 17:30:18 수정 2021-09-01 17:30:1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미국 텍사스주에 거주하는 14살 이샨 타쿠르와 초등학교 4학년 여동생 안야가 가상화폐 채굴로 월 3만달러(한화 약 3천468만원) 이상을 벌고 있다고 미 경제매체 CNBC 방송이 31일 보도했다.

타쿠르 남매는 투자은행에서 일했던 부친 매니시 라지의 도움과 유튜브를 활용한 학습으로 올해 4월부터 비트코인, 이더리움 등 가상화폐 채굴을 해왔다.

남매는 자신들의 방에서 채굴 작업을 시작했지만 이후 주차장, 그 다음에는 한 데이터센터를 빌려야 할 정도로 규모가 커졌고 이제는 '플리퍼 테크놀로지'라는 이름을 내건 가상화폐 채굴 회사까지 설립했다.

지난 4월 채굴할 당시 첫 날 3달러를 버는 데 그쳤지만 지금은 시간이 지날수록 수입이 늘어나고 있다고 전했다.

이샨은 CNBC 방송을 통해 "새로운 기술을 공부하고 그 과정에서 돈도 벌려고 가상화폐 채굴을 시작했다"면서 "가상화폐 채굴은 금이나 다이아몬드 채굴과 비슷하다. 삽을 사용하는 대신에 컴퓨터를 사용한다"고 말했다.

이샨 남매는 가상화폐 채굴로 얻은 수입을 재투자할 것이라고 밝히면서 향후 수익금은 대학 등록금을 내는 데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09-01 17:30:18 수정 2021-09-01 17:30:18

#미국 , #가상화폐 , #남매 , #비트코인 , #이더리움 , #유튜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