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12살 초등생에 화이자 접종한 소아과..."체구 커서 착각"

입력 2021-09-14 13:30:05 수정 2021-09-14 13:30:0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병원 측의 착오로 눈 다래끼를 치료하러 온 초등학생에게 코로나19를 접종하는 일이 발생했다.

14일 뉴스1 보도에 따르면 13일 오후 전북 전주시 송천동 한 소아청소년과의원 의료진은 A(12) 군에게 화이자 백신을 접종했다. 국내에서 초등학생은 아직 코로나19 백신 접종 대상이 아니다.

A군은 눈 다래끼 치료를 위해 어머니와 함께 병원을 찾았다가 백신을 맞은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A군의 어머니는 화장실에 가기 위해 잠시 자리를 비운 상태였다.

보건당국은 A군이 의료진이 접종자를 호명하자 자신을 부르는 줄 알고 주사실에 들어갔다고 전했다.

해당 병원 측은 “체구가 커서 초등학생인 줄 알지 못했다”며 “의료진이 착각해서 접종을 잘못 했다”고 과실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A군은 현재 큰 이상반응 없이 집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09-14 13:30:05 수정 2021-09-14 13:30:05

#초등생 , #화이자 , #소아과 , #화이자 백신 , #백신 접종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