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Education

세종시, 2022년부터 초등 1학년 학급별 학생 수 20명 된다

입력 2021-09-14 15:00:05 수정 2021-09-14 15:00:0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내년부터 세종시 내 모든 초등학교 1학년 학급의 학생 수가 20명으로 줄어든다.

최교진 세종시교육감은 14일 온라인으로 이러한 내용이 담긴 '학급당 적정 학생 수 배치 방안'을 발표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감소 추세를 보이는 학령 인구와 교사 정원 현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학습당 학생 수를 서서히 감축할 예정이며, 우선 내년부터 52개 세종시 모든 초등학교 1학년 교실에 각각 20명씩 배정한다.

이럴 경우 전체 학급이 53개 늘어날 것으로 보이며, 유휴교실을 활용할 방침이다. 겨울방학 기간 동안 25억원의 공사비를 투자해 유휴교실 구조를 개선하고 각종 기자재를 구비할 계획이다.

추가 학급을 더한 314개 모든 초등 1학년 학급은 각각 정규교사가 담임 교사를 맡는다.

교과전담교사 자리는 정식 발령을 앞두고 있는 대기자를 기간제 교사로 우선 채용할 전망이다.

한글 이해와 초기 문해력 완성 등 기초학력을 높여 줄 전문 지도교사를 1학년에 집중 배치하며, 1·2학년 대상 기초학력 교육 자원봉사자를 희망교실에 모두 투입하기로 했다.

최교진 교육감은 "내년 우리 교육청이 학급당 학생 수 20명 시대의 첫발을 떼고 2023년에는 2학년까지 운영하지만, 3학년 이상으로 이어지기 위해서는 정부의 교육재정 확대 같은 지원이 필요하다"며 "각 정당과 대선 후보들에게 학급당 학생 수 20명을 제안하며 새 정부 교육 공약에 담아달라"고 당부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09-14 15:00:05 수정 2021-09-14 15:00:0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