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세쌍둥이 출산 코앞 황신영 "몸무게 103kg, 서 있기도 힘들어"

입력 2021-09-16 14:02:13 수정 2021-09-16 14:05:2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개그우먼 황신영이 출산을 앞둔 근황을 전헀다.

황신영은 16일 자신의 SNS에 "발이 너무 부어서 아프기까지 하네요. 이젠 남편 신발도 안맞아요 일주일만 버티자 버티자 외치면서 버티고 있는데..쉽지않네요"라는 글을 남겼다.

또 "배가 너무 무거워서ㅋㅋ마지막 배 바디체크 얼른 해야 하는데 서있기도 힘드네요. 배는 더 커지고 몸무게는 103kg 찍었어요 임신 전 보다 정확히 32kg 쪘네요"라고 했다.



황신영은 퉁퉁 부은 발 사진도 함께 올렸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조금만 참고 더 견디자","짠해라","너무 대단하다"라는 댓글을 남기며 응원했다.

임신 34주차가 되어가는 황신영은 결혼 4년만에 인공수정으로 세쌍둥이 임신에 성공해 많은 축하를 받고 있다.

(사진= 황신영 인스타그램)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09-16 14:02:13 수정 2021-09-16 14:05:28

#세쌍둥이 , #황신영 , #출산 , #세쌍둥이 출산 , #세쌍둥이 임신 , #개그우먼 황신영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