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Health

"갑상선 기능 저하와 우울증, 생각보다 관련성 낮아"…여성에 한정

입력 2021-09-17 10:40:22 수정 2021-09-17 10:40:2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갑상선 기능 저하와 우울증 사이의 연관성이 생각보다 크지 않으며 여성에게만 해당된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의학 뉴스 포털 메드페이지 투데이(MedPage Today)의 16일 보도에 따르면 독일 쾰른 대학 의대 정신의학 전문의 크리스토퍼 베트게 교수 연구팀이 25편의 연구 논문 자료를 통해 총 34만8천14명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을 발견했다.

연구팀은 전체적으로 봤을 때 갑산성 기능 저하와 우울증의 연관성은 30% 정도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갑상선 기능 저하의 증상이 드러난 현성(overt)인 경우에 우울증과의 연관성이 77%였고, 증상이 없는 불현성(subclinical)인 경우 13%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갑상선 기능 저하의 증상이 심하게 발현할수록 우울증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고 연구팀은 전했다.

또 갑산성 기능 저하가 온 사람 중 여성만 한정적으로 우울증 위험이 48% 높아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이번 연구의 전체적인 결과는 갑상선 기능 저하와 임상적 우울증 사이의 연관성이 지금껏 사람들이 생각해온 것보다 대단한 수준은 아니라는 사실을 보여준다고 연구팀은 해석했다.

갑상선은 목 밑에 위치한 나비처럼 생긴 샘으로 우리 몸의 대사 속도를 주관하는 갑상선 호르몽늘 만들어 내는 기관이다.

갑상선 기능 저하를 겪는 사람은 탈모, 체중 증가. 고지혈증, 피로감 등을 호소하며 갑상선 기능이 항진된 사람은 이와 반대로 체중 감소, 심계항진, 신경과민 등의 증세를 보인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의학협회 저널 정신의학'(JAMA Psychiatry) 최신호에 발표됐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09-17 10:40:22 수정 2021-09-17 10:40:2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