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부산시, 전면등교 중 학생 감염 다시 증가…연휴 전 '긴장'

입력 2021-09-17 11:32:57 수정 2021-09-17 11:32:5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회적 거리두가 3단계 지침에 따라 대부분 학교가 전면 대면수업을 진행하는 부산에서 학생 감염이 잠시 주춤하다가 다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교육 당국은 가족과 친지 모임이 이뤄지는 추석 연휴가 지나면 학생 감염이 학내 연쇄 감염까지 이어질 가능성이 있어, 생활지도를 더욱 강화하는 등 긴장상태다.

17일 부산시교육청에 따르면 16일 7개 학교(유치원 2개교, 초등 3개교, 중학교 1개교, 특수학교 1개교)에서 9명의 학생 확진자가 나왔다.

부산진구 E 초등학교에서는 학생 3명이 확진 판정을 동시에 받는 일도 일어났다. 3명 중 2명은 15일 확진자가 나온 학원에 갔던 것으로 확인됐다.

E 초등학교는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학생과 교직원 등 431명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검사를 실시했다. 또 17일까지 전 학년 학생 모두 원격수업을 통해 학습한다.

부산에서는 지난달 한때 학생 감염자 수가 두자리에 머물렀고, 지난 6일과 9일 1명으로 줄었으나 12일 7명, 13일 8명, 14일 9명 등 다시 감염자 수가 올라가고 있다.

부산시교육청은 "학생 감염은 가족과 학원 등에서 접촉에 의한 사례가 많다"며 "추석 연휴 학생이 다중이용시설 이용을 자제하도록 하고 방역수칙도 철저히 준수하도록 생활지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09-17 11:32:57 수정 2021-09-17 11:32:57

#부산 , #연휴 , #학생 , #감염 , #증가 , #학생 감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