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Education

학생들의 '코로나 블루'…지난해 심리상담 건수 45% 증가

입력 2021-10-01 11:25:03 수정 2021-10-01 12:33:5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이 시작된 지난해 학생들의 심리상담 건수가 매우 크게 증가했다.

학생들의 '코로나 블루' 상태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1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강득구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교육부로부터 받은 '학생 1인당 평균 심리상담 건수'와 '전국 시도별·초중고별 전문상담교사 배치 현황' 통계 자료에 따르면 코로나19 발생 이후 심리상담 건수가 크게 늘었다.

심리상담 건수는 2018년 445만9천260건에서 2019년 469만2천653건, 코로나19 유행이 본격화한 지난해에 617만4천387건으로 증가했다.

학생 1인당 평균 심리상담 건수로 따졌을 때에는 2018년 0.8건에서 2년만에 1.16건으로 늘어, 45%나 증가한 것이다.

이렇게 심리상담을 받는 학생들은 늘었지만 전국 초중고 학교들 중 전문 상담교사가 적절히 재치된 곳은 32.3%에 그쳤다.

시도별로는 강원 21.2%, 전남 23.9%, 전북 25.8%, 충남 25.8% 순으로 배치율이 낮았다.

강 의원은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정서적·심리적 위기에 놓인 학생들이 많다"며 "전문상담교사 배치를 전면적으로 확대하기 위한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10-01 11:25:03 수정 2021-10-01 12:33:59

#코로나블루 , #학생 , #심리상담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