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Education

유해업소 근처 위치한 학교 73곳…작년보다 10곳 ↑

입력 2021-10-05 10:54:57 수정 2021-10-05 10:54:5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유해업소와 근접한 곳에 위치한 학교가 작년에 비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국회 교육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이탄희 의원이 받은 교육부 자료에 따르면 올해 교육 환경보호구역 내 유해업소 인접 학교는 지난해보다 10곳 늘어난 73곳이었다.

이 의원에 다르면 인근에 유해업소가 있는 학교는 2018년 109개, 2019년에는 85개, 지난해 63개로 감소하는 듯 하다가 올해 상반기 조사 결과 73곳으로 다시 늘었다.

교육환경보호구역은 학교의 학습환경을 지키기 위해 설정해놓은 구역으로 학교 경계로부터 200m 범위 안을 의미한다.

특히 경기도 내 유해업소 인접 학교 수는 38곳으로 가장 많았다.이

경기도에 있는 한 유치원 주변에서는 키스방, 마사지업 등 유해업소 5곳이 적발됐고, 경기 의왕시의 한 중학교는 교문 앞 횡단보도를 건너면 불과 87m 거리에 키스방이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이 의원은 "코로나19로 등하교 빈도가 크게 줄어들면서 교육 당국의 유해업소에 대한 단속이 느슨해진 탓"이라며 "철저한 지도·단속을 통해 학생들이 안전하게 학교에 다닐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10-05 10:54:57 수정 2021-10-05 10:54:57

#유해업소 , #학교 , #교육 , #교육환경 , #경기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