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승객 골라 받는 카카오택시?…서울시 실태조사 나서

입력 2021-10-13 09:42:00 수정 2021-10-13 09:42: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시가 승객 골라 태우기 등 논란이 지속되던 카카오택시의 운행 실태 조사에 나선다.

서울시는 13일 카카오택시 이용으로 인한 시민 불편을 파악하기 위해 처음으로 현장 실태조사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카카오택시의 현재 시장 점유율은 약 90%다.

시는 카카오택시의 주요 문제점으로 지적되는 '승객 목적지 표시', '선호지역 우선배차 서비스'로 인한 불편을 확인하기 위해 장·단거리 목적 표시에 따른 택시기사의 선택 여부, 기사의 선호지역 우선배차 서비스 가입 여부에 따른 배차 성공률, 소요 시간 등을 직접 조사할 예정이다.

이 조사는 여론조사 업체 조사원이 승객으로 가장해 카카오택시를 이용하는 '미스터리 쇼퍼' 방식으로 이뤄진다.

또한 시는 승객에게 배정된 차량번호를 확인해 최근 카카오의 자사 가맹택시 '콜 몰아주기'가 있는지에 대해서도 조사할 계획이다.

시는 이달 중으로 연구를 시작해 11월 말까지 조사를 이어간다. 조사 결과를 분석한 자료는 카카오 측에 전달해 자발적 개선을 촉구하고, 국토교통부와 공정거래위원회 등 유관기관에 공유해 제도 개선 등의 방안을 이끌어낼 계획이다.

이에 더해 택시 호출 앱을 이용해 '승객 골라 태우기' 행위를 하는 택시를 연말까지 집중적으로 단속한다. 단속 대상은 예약표시등을 허위로 켜놓고, 빈차 표시등을 끈 채 쉬는 택시인 척 하며 카카오앱 등 서비스를 통해 장거리 승객만 골라 태우는 사례다.

단속은 15일부터 매주 금요일 밤마다 강남, 홍대 등 승차거부가 집중되는 지역 8곳에서 이뤄진다.

백호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플랫폼사의 독점구조가 계속되면서 불공정을 야기하고, 장거리 손님만 골라 태우는 등 시민불편이 이어지고 있다"며 "합리적인 업계 상생 방안을 마련하고, 시민 불편을 해소하는 데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10-13 09:42:00 수정 2021-10-13 09:42:00

#카카오택시 , #실태조사 , #승객 , #서울시 , #택시 , #단속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