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어린이 통학차량도 전기·수소차 도입

입력 2021-10-13 14:48:49 수정 2021-10-13 14:48:4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오는 2035년까지 모든 어린이 통학 차량을 전기 혹은 수소차로 교체하는 작업이 이뤄진다.

환경부는 13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제18차 사회관계장관회의에서 '어린이 통학 차량 무공해차 전환 추진계획'을 논의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2015년 이전에 제작된 통학 차량 4만5000대를 2030년까지 단계적으로 교체하며, 2024년까지 2010년 이전 차량 7000대, 2027년까지 2011~2013년식 차량 1만8000대를 전기차 혹은 수소차로 바꾼다.

또한 국공립시설의 노후화된 통학 차량 1023대 중 30%를 전기 및 수소차로 전환하는 시범 사업을 진행한다. 정부는 각 지자체에 구매보조금을 제공할 예정이다.

앞으로 정부는 국공립시설에 대해 전기 및 수소 통학 차량 구매와 임차를 의무화하는 한편 이러한 차를 제조하고 판매한 사업체에 보급목표제 가산점을 부여하기로 했다.

아울러 오는 2023년 중에는 15인승 규모 전기·수소 버스 차종이 출시된다. 이와 함께 경유를 사용하는 어린이 통학 차량 신규 등록이 제한되어 전기 혹은 수소 차량의 보급을 늘린다는 구상이다.

환경부 관계자는 "통학 차량 배출가스로부터 어린이 건강을 보호하고 생활 속에서 학습하는 기후위기 대응이라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1-10-13 14:48:49 수정 2021-10-13 14:48:49

#전기차 , #수소차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