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충주서 20대 여대생, 화이자 접종 19일만에 사망

입력 2021-10-14 13:31:09 수정 2021-10-14 13:31:0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충북 충주에서 20대 대학생이 코로나19 백신 예방 접종 후 19일만에 숨져 보건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14일 충북도 등에 따르면 지난 10일 충주의 한 원룸에서 A(24.여)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A씨와 "연락이 안 된다"는 가족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방안에 쓰러져 있는 A씨를 발견했다.

경찰은 발견당시 A씨가 숨진 지 하루 정도 지난 것으로 추정했다. 또 스스로 목숨을 끊거나 외부 침입 등 타살 흔적은 없던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1차 부검에서도 사인은 미상으로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유족 측은 A씨가 기저질환이 없이 건강했던 점을 들어 백신 부작용이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A씨는 숨지기 19일 전인 지난 9월 20일 잔여 백신 예약을 통해 화이자 백신으로 2차 접종을 했다.

유족 측은 "평소 건강했던 아이가 꽃다운 나이에 하늘나라로 떠났으니 백신 부작용이라는 생각밖에 안 든다"며 "졸업 준비 때문에 아파도 혼자 끙끙 앓으며 버틴 건 아닌지 하는 생각에 가슴이 미어진다"고 말했다.

방역당국은 백신과의 인과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10-14 13:31:09 수정 2021-10-14 13:31:09

#여대생 , #화이자 , #충주 , #사망 , #화이자 접종 , #화이자 백신 , #충북 충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