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트위터로 여성 모집해 음란물 제작·판매한 30대...미성년자도 있어

입력 2021-10-19 09:25:03 수정 2021-10-19 09:25:5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미성년자를 비롯한 여성들을 모집해 음란물을 제작하고 해외 성인 전용 플랫폼을 통해 유포해 돈을 챙긴 30대가 구속됐다.

경기남부경찰청은 정보통신망법상 음란물 유포,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상 성 착취물 제작·배포 등 혐의로 A(30대) 씨를 구속했다고 19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최근까지 음란 영상 256개를 제작한 뒤 해외 플랫폼 '온리팬스'를 통해 판매해 4억5천여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온리팬스는 이용자들이 자유롭게 음란물을 제작해 올리고 유료 구독을 통해 수익을 창출하는 해외 플랫폼이다.

그는 트위터로 남성 1명과 여성 9명 등 10명을 모집해 이들과 경기도의 자택 등에서 성관계를 하는 영상을 제작한 뒤 판매하고 얻은 수익 일부를 지급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가 모집한 여성 중에는 미성년자도 있다.

경찰은 A씨가 사용하고 남은 범죄 수익금 3억원에 대해 기소 전 추징보전을 신청했다.

또 A씨의 여죄를 캐면서 A씨와 음란물을 제작한 이들을 공범으로 입건해 조사 중이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10-19 09:25:03 수정 2021-10-19 09:25:50

#트위터 , #음란물 , #여성 , #판매 , #구속 , #음란물 제작 , #음란물 유포 , #착취물 제작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