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Health

"심장건강, 당뇨병과 연관 있다"

입력 2021-10-21 10:27:48 수정 2021-10-21 10:27:4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심장이 건강하면 당뇨병 위험도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주목받고 있다.

네덜란드 에라스무스 대학 메디컬센터의 '파리자 아마디자르' 역학 교수 연구팀이 최근 '로테르담 연구'에 참여한 5천993명의 사람들을 대상으로 이와 관련된 연구를 진행한 결과 심장건강이 당뇨병 예방에 중요하다는 사실이 밝혀졌다고 메디컬 뉴스 투데이가 20일 보도했다.

이들은 모두 당뇨병이 없는 사람들이었다.

연구팀은 먼저 이들의 콜레스테롤 수치, 혈압, 체질량지수(BMI), 흡연, 신체활동, 식습관 등을 조사했고, 이를 통해 산출한 심혈관 건강(CVH) 점수(0~12점)을 개인에게 부여했다.

그런 다음, CVH 점수 별로 이들을 상, 중, 하로 나누어 당뇨병 발병을 추적 조사했다.

추적 연구 기간동안 약 870명이 당뇨병 진단을 받았다.

분석을 통해 알아낸 결과, 심장 건강 점수가 높았던 CVH 성적 상위 그룹은 평생 당뇨병 발병 위험이 22.5%, 그 밑의 중위 그룹은 28.3%, 하위 그룹은 32.6%로 각각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에 더해 당뇨병과 관련된 403가지 유전자 변이 정보를 토대로 참가자들의 유전적 당뇨병 위험 점수를 따로 산출했다.

이들 중 유전적으로 당뇨병 위험이 높은 사람들의 당뇨병 발병률은 CVH 점수 상위권이 23.5%, 중위권인 33.7%, 하위권이 38.7%로 나타났다.

전체적으로 보면, 당뇨병의 유전적 인자와는 무관하게 심혈관 건강이 당뇨병 예방에 제일 중요한 열쇠임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 연구 결과는 유럽 심장학회(European Society of Cardiology) 학술지 '유럽 예방 심장병학 저널'(European Journal of Preventive Cardiology) 최신호에 게재됐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10-21 10:27:48 수정 2021-10-21 10:27:48

#당뇨병 , #심장 , #건강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