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싱글맘' 이지현, "아들 유치원 강제 퇴소 후 공황발작 와"

입력 2021-11-11 09:25:59 수정 2021-11-11 09:25:5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싱글맘 이지현이 둘째 아들의 ADHD와 관련해 전문가의 조언을 들었다.

10일 방송된 JTBC ‘내가 키운다’에서 이지현은 둘째 아들 우경이의 ADHD 검사를 위해 병원을 방문했다.

이지현은 “그동안 혼자서도 정말 공부를 많이 했는데 한계가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날 출연한 정신건강의학 전문의 노규식 박사는 우경이에 대해 “저희 검사에도 ADHD에 해당이 된다. 우경이는 지루한 걸 못참는다”면서 ADHD 진단을 내렸다.

이지현은 “모두가 얘를 비난하고 혼내니까 나라도 얘 편이 되어줘야겠다고 생각했다. 말도 안되는 행동이라도 우경이의 편이 되어봐야겠다고 생각했다. 내가 강압적으로 하기 보다는 참아주고 받아주다 보면 시간이 지나서 나아지지 않을까 생각했다”라고 솔직한 속마음을 털어놨다.

우경이의 평소 행동을 담은 영상을 보던 노규식 박사는 “어머니의 가장 큰 실수는 대화가 너무 많다”라며 문제점을 지적했다.



그러면서 가정 내 명확한 규칙과 아이들의 집안일 참여에 대한 필요성을 강조했다.

노 박사는 “가장 중요한 건 어머니의 스트레스가 가장 낮아야 한다”라고 했고 이지현은 “사실 우경이가 유치원에서 강제 퇴소를 당한 다음 날 제가 공황 발작이 왔다. 공황장애 약을 먹은 지 1년 정도 되었다”라며 공황장애를 앓고 있음을 밝혔다.

이에 노 박사는 “자신을 위한 시간을 가져야 한다. (육아는) 하루에 일정 시간은 다른 사람이 도와줘야 하는 일이다. 나를 위한 시간을 가지고 충분히 나다움을 느껴야 한다”면서 엄마도 함께 건강해져야한다는 솔루션을 내렸다.

이지현은 "박사님이 분명 변할 거라고 말씀하셨다. 저는 박사님 말씀도 믿고, 우경이도 믿는다. 시간이 걸리고 힘들어도 견디고 나면 우경이도 달라질 수 있을 것이다”라며 씩씩한 모습을 보였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11-11 09:25:59 수정 2021-11-11 09:25:59

#공황발작 , #싱글맘 , #이지현 , #유치원 , #아들 유치원 , #내가 키운다 , #ADHD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