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청학골 이장부부 여섯째 아기 출산...3천만원 장려금 지원

입력 2021-11-25 10:30:44 수정 2021-11-25 10:30:4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 하동군 제공



지리산 청학골에서 여섯째 아이가 태어나 화제다.

24일 경남 하동군에 따르면 하동군 청암면 시목마을에 사는 이장 박재훈(41)·김연림씨(41) 부부는 지난 19일 여섯째 아들을 출산했다.

박씨 부부는 “아이들이 자라는 모습이 너무 예쁘고 가장 큰 힘이자 삶의 원동력”이라며 “우리 가정의 사례가 저출산 극복을 위한 작은 희망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하동군 인구증대시책 지원 조례’에 따라 박씨 부부에게는 만 5세까지 출산장려금 3000만원이 분할 지급된다.

또한 30만원 상당의 출산축하용품세트와 다둥이 안전보험, 취학 전까지 영유아 양육수당 월 10만원 등 각종 출산장려 혜택도 부여된다.

윤상기 군수는 “아이 울음소리가 들리지 않는 요즘 우리 하동군의 경사”라며 여섯째 자녀 출산을 진심으로 축하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11-25 10:30:44 수정 2021-11-25 10:30:44

#이장부부 , #여섯째 , #장려금 , #아기 , #출산 , #장려금 지원 , #청학골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