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美 토네이도로 최소 87명 사망...생후 두달 된 신생아도

입력 2021-12-14 10:46:33 수정 2021-12-14 10:46:3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 연합뉴스



지난주 미국 중부를 강타한 토네이도로 최소 87명이 사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워싱턴포스트(WP)는 토네이도 발생 나흘째인 현지 시각 13일 앤디 버시어 켄터키 주지사가 이날까지 켄터키주에서 최소 74명이, 다른 주에서 최소 13명이 숨졌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버시어 주지사는 "사망자와 피해 규모를 파악하기까지는 몇 주가 걸릴 수 있다"며 "최소 105명의 소재가 현재 파악되지 않았고 복구 작업이 진행되면서 사망자 수는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켄터키주는 지난 9일 밤 발생한 최악의 토네이도가 관통하며 직격탄을 맞았다. 아마존의 물류 시설이 있는 일리노이주에서 6명이 숨졌고, 테네시에서는 4명이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110명이 밤샘 근무 중이던 켄터키주 메이필드의 양초공장에서 94명이 생존한 것으로 확인되며 인명 피해 규모가 애초 우려보다 줄었다.

버시어 주지사는 "이보다 훨씬 안 좋을 것으로 우려했다"며 "이 숫자가 정확하기를 기도한다"고 말했다.

한편, 사망자 가운데는 생후 두 달 된 신생아부터 86세 노인까지 포함됐다고 버시어 주지사는 전했다. 청소년 6명도 생명을 잃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12-14 10:46:33 수정 2021-12-14 10:46:33

#토네이도 , #신생아 , #사망 , #토네이도 발생 , #켄터키 주지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