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83년생 기혼여성 4명 중 1명은 출산 후 경력단절

입력 2021-12-14 15:44:51 수정 2021-12-14 15:44:5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우리나라 1983년생 기혼 여성 4명 중 1명은 출산과 함께 경력단절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통계청이 1983년생과 1988년생을 중심으로 한 '인구동태 코호트 데이터베이스'
발표에 따르면 1983년생 기혼 여성은 4명 중 1명, 1988년생은 5명 중 1명이 출산과 함께 직장을 잃은 것으로 조사됐다.

1983년에 태어난 기혼 여성 중 결혼할 때 직업이 있었으나 출산 후에 없어진 사례가 2019년 기준으로 25.5%에 달했다. 출산 이후에도 직업을 유지한 여성은 전체의 39.6%였다.

결혼 당시에도 직업이 없었던 여성은 31.0%였고, 결혼할 때는 무직이었지만 출산 시 직업을 가지게 된 여성은 4.0%로 집계됐다.

1983년생 남성은 결혼이나 출산과 관계없이 93.0%가 직업을 유지했다.

1988년생 여성은 결혼과 출산 당시 모두 직업을 유지한 사람의 비율이 43.3%로 83년생보다는 높았으나, 22.1%는 출산과 함께 경력단절을 경험했다.

1988년생 중 경제활동을 하는 사람은 66.9%로 나타났고, 이 가운데 경제활동을 한 여성의 비율은 60.9%였다.

1983년생 기혼자 중 82.9%는 자녀를 출산했고, 이 가운데 2명 이상 낳은 경우는 45.0%로 가장 많았다.

반면 1988년생은 기혼자가 36.9%에 불과했다. 1988년생 여성 중 결혼한 사람도 47.9%로 절반을 넘지 못했다.

결혼한 1988년생 중 자녀를 출산한 사람도 61.4%로 83년생에 비해 20% 이상 낮았고, 이 가운데 자녀를 1명만 낳은 경우(39.3%)가 가장 많았다.

이혼을 경험한 비중은 1983년생이 7.8%, 1988년생이 5.6%로 각각 나타났다.

인구동태 코호트 통계는 특정 출생 연도에 속한 인구 집단이 나이가 들어가면서 경험한 결혼·이혼·출산·사망 등의 변화를 분석한 자료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12-14 15:44:51 수정 2021-12-14 15:44:51

#기혼여성 , #경력단절 , #출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