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내일부터 수도권 등교·원격수업 병행 재개

입력 2021-12-19 16:02:06 수정 2021-12-19 16:02:1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20일부터 수도권 전체 학교와 비수도권 과대·과밀학교의 전면등교를 멈추고 등교수업, 원격수업이 병행될 예정이다.

정부는 16일 거리두기 강화를 적용한 학사운영 조치를 발표해, 20일부터 수도권에 위치한 모든 학교와 비수도권 과대·과밀학교의 전면등교를 잠시 중단한다고 밝혔다.

수도권을 포함한 전국 학교에서 전면등교를 재개한 지 4주 만의 결정이다.

이에 따라 초등학교 1·2학년은 매일 등교가 가능하며, 3~6학년은 4분의 3, 밀집도 6분의 5로 등교 수업이 가능하다. 또 중학교와 고등학교는 전교생의 3분의 2만 등교할 수 있다.

일부 지역은 정부의 조치보다 높은 방역 기준을 세웠다.

서울시교육청의 경우 초등학교 등교 학생의 밀집도를 정부가 발표한 6분의5보다 높은 3분의 2로 정했으며, 초1·2학년이 매일 등교하면 3~6학년은 절반만 등교할 수 있어 하루 2개 학년은 원격 수업을 받게 된다. .

교육부는 조기방학을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으나 조기방학을 권고한 지역도 있다.

박종훈 경남도교육감은 지난 16일 기자회견에서 "각 학교는 수업일수 등 교육과정을 살펴보고 가능하다면 조기 방학을 적극 검토해달라"고 권고했다.

이에 따라 경남지역 일부 학교는 정해진 일정보다 1주일 빨리 방학에 들어갔다.

교육 당국은 지역 감염 상황과 각 학교 구성원의 의견 등을 참고해, 지역과 학교별로 등교 일정을 탄력적으로 조절할 수 있도록 했다.

이번 학사운영 조치는 내일 월요일인 20일부터 적용되며, 학교별 겨울방학 날을 기점으로 종료된다.

그러나 올겨울 코로나19 확산세를 아무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인 만큼, 일부 학교는 겨울 방학 프로그램도 취소하고 있는 실정이다. 내년 새학기를 정상적으로 시작할 수 있을지에 대해 학부모와 학생들의 불안감이 증폭되고 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12-19 16:02:06 수정 2021-12-19 16:02:12

#수도권 , #비수도권 , #전면등교 , #정부 , #초등학교 , #교육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