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전기차 살 때 지원금 보탤까?', 내년부터 보조금 받는 전기차 두 배 된다

입력 2021-12-21 12:16:10 수정 2021-12-21 12:16:1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정부가 무공해 자동차로의 전환을 앞당기기 위해 전기차와 수소차 보급을 2배 늘리고 구매보조금 지원 물량도 2배 이상 확대한다.

정부는 21일 열린 '혁신성장 BIG3 추진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무공해 자동차 전환 가속화 방안'을 발표했다.

현재 24만8천대 보급되어 있는 무공해차를 25만2천대 더 늘려, 내년에는 '무공해차 50만대' 시대를 시작하는 것이 목표다.

정부의 계획에 따르면 전기차는 21만7천대, 수소차는 3만5대를 추가해 각각 44만6천대, 5만4천대가 상용화되도록 할 전망이다.

보급 목표로는 내년까지 택시 2만대(현재 3천대), 버스 등 승합차 5천400대(2천800대), 화물차 8만1천대(4만1천대), 이륜차 7만대(현재 4만5천대)다.

전기차를 늘리는 만큼 정부는 올해 7만5천대에 비해 2배 이상 많은 전기승용차 16만4천500대에 관해 구매보조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대신 보조금 지원이 가능한 찻값 상한액을 소폭 낮췄다.

지금까지 차량 가격이 9천만원 미만일 때 보조금을 받을 수 있었지만 내년부터는 8천500만원 미만일 때 지급 받을 수 있다. 구체적으로 보조금이 지원되는 가격 범위는 '5천500만원~8천500만원 미만'이다.

전액 지급대상 기준도 기존 찻값에서 500만원 내린 '차량가격 5천500만원 미만'으로 변경됐다.

정부는 내년 1월 초, 이같은 전기차 보조금 상한액 하향 조정을 확정할 방침이다.

환경부 관계자는 "전기차 가격경쟁력 확보를 위해 보조금을 줄여나갈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면서 "대부분 전기차 가격이 5천500만원 미만이어서 고성능 대중모델에 보조금을 주는 것이 보급에 유리하다"라고 말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12-21 12:16:10 수정 2021-12-21 12:16:10

#보조금 , #전기차 , #수소차 , #무공해 , #정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