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CJ 대한통운 택배노조 오늘부터 총파업

입력 2021-12-28 10:25:27 수정 2021-12-28 10:25:2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전국택배노동조합 소속 CJ대한통운 택배 기사들이 택배 노동자 과로사 방지를 위한 사회적 합의 이행을 촉구하며 오늘(28일)부터 무기한 총파업에 들어간다.

택배노조는 앞서 지난 23일 쟁의행위 찬반투표에서 찬성률 93.6%로 총파업을 결의했다.

전국적인 배송대란 가능성은 크지 않지만 창원과 경기 성남, 울산 등 노조 가입률이 높은 일부 지역에는 배송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택배노조는 CJ대한통운이 택배 노동자의 과로사 방지를 위한 사회적 합의로 요금을 올리고도 추가 이윤을 처우 개선에 사용하지 않는다고 주장하며 표준계약서와 부속합의서 철회 등을 요구하고 있다.

이에 대해 CJ대한통운은 전체 택배비의 절반가량은 택배기사 수수료로 배분되며, 택배비가 인상되는 경우 인상분의 50% 정도가 수수료로 배분된다며 노조의 주장을 반박하고 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12-28 10:25:27 수정 2021-12-28 10:25:27

#대한통운 , #택배노조 , #대한통운 택배노조 , #택배기사 수수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