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만취해 초등학교 앞 신호등 들이받은 '신부님'

입력 2021-12-31 13:09:43 수정 2021-12-31 13:09:4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음주 운전을 하다가 초등학교 앞에서 신호등과 차량을 들이받은 천주교 신부가 붙잡혓다.

서울 금천경찰서는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30대 남성 A 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31일 밝혔다.

A 씨는 지난 28일 밤 10시 반쯤 서울 금천구에 있는 초등학교 앞에서 신호등을 들이받은 데 이어, 좌회전 신호를 기다리던 차량을 추돌한 혐의를 받는다.

음주측정 결과 A 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218%로 만취 상태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천주교 지역 교구 소속 신부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조만간 A씨를 불러 정확한 사고 경위 등을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12-31 13:09:43 수정 2021-12-31 13:09:43

#초등학교 , #교통사고 , #천주교 신부 ,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