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정부 "4차 접종, 면역저하자 대상으로 검토 중"…일반 국민은 '미정'

입력 2022-01-04 13:40:42 수정 2022-01-04 13:40:4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정부는 4일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3차까지 완료한 백혈병 환자 등 면역저하자를 대상으로 4차 백신 접종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그외 일반 국민들의 4차 접종은 해외 사례를 검토중일 뿐 아직 실행 여부를 결정할 단계가 아니라고 말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열린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면역저하자는 코로나19 백신을 2,3차까지 접종해도 면역 확보가 되지 않는 경우가 있어서 이들에 대한 추가적인 접종에 대해 전문가들과 의논 중"이라고 밝혔다.

면역저하자는 급성·만성 백혈병, HIV(인간 면역결핍 바이러스) 감염증, 림프종, 다발성골수종, 암 등을 앓거나 장기이식 등으로 면역억제 치료를 받고 있는 환자를 뜻한다.

정부는 코로나19 항체가 제대로 생기지 않는 면역자하자의 특성을 생각해 지난해 11월부터 3차 접종을 시작했다.

예외적으로 이들에 대해서만 접종 후 2개월이 지나면 3차 접종을 바로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정부가 면역저하자를 대상으로 4차 접종을 결정하면 2월께 접종이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질병관리청은 이달 안에 예방접종전문위원회를 열고 접종 대상과 시행 시점을 논의할 계획이다.

정부는 이들을 제외한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4차 접종을 진행할 것인지에 대해 아직 정해진 바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손 반장은 "지금은 3차 접종을 본격화하고 있는 시기이고, 특히 앞으로 우세종이 될 오미크론 변이에 대해 예방접종이 어느 정도 효력이 있을지 추가적인 분석도 필요한 때"라며 "4차 접종을 할지 말지 등도 미정"이라고 말했다.

해외 사례를 살펴보면 세계 최초로 추가접종을 시작한 이스라엘이 4차 접종을 본격적으로 시작했으며, 미국과 영국 등은 아직 신중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한편 미국 제약사 화이자 등은 변이 바이러스를 예방하는 개량 백신을 개발하고 있어 4차 접종 또는 정례 접종을 하게 되더라도 개량 백신을 이용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다.

손 반장은 "백신 구매 계약을 맺을 때 변이에 맞서는 새로운 백신이 개발될 경우에 국내 도입분을 새 제품으로 대체할 수 있다는 조항을 부대조건을 설계해놓았다"며 "만약 효과적인 백신이 개발되면 도입 논의가 가능한 구조"라고 설명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1-04 13:40:42 수정 2022-01-04 13:40:4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