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고양이 방화범 주의'…美 언론, 한국 소방당국 자료 인용

입력 2022-01-07 10:21:07 수정 2022-01-07 10:21:0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미국의 언론 매체들이 한국 소방당국의 자료를 예시로 '고양이 방화' 주의를 당부해 이목을 끌고 있다.

시카고 WGN방송은 6일(현지시간) "한국 소방당국의 최근 발표에 따르면 고양이로 인해 일어난 화재가 3년간 100건 이상 발생했다"며 고양이 소유주들이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고 당부했다.

앞서 USA투데이와 워싱턴포스트, CNN, 피플 등 언론사도 '한국 소방당국이 발표한 통계'라는 점을 들며 이 같은 내용을 연이어 보도했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실제로 지난달 30일 "2019년 1월부터 2021년 11월 사이 고양이가 전기레인지(인덕션)를 건드려 불이 난 사례는 총 107건"이라고 말한 바 있다.

WGN방송은 이에 더해 "당신의 고양이만 사이코패스인 것이 아니라 다른 고양이들도 방화범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이 한국 소방당국에 의해 입증됐다"고 전했다.

또 워싱턴포스트는 "한국 소방당국이 '고양이가 집을 태울 수 있으니 주의하라'는 경고를 했다"며, 정교철 서울소방본부 현장대응단장의 말을 인용해 "고양이가 원인이 된 화재 사건이 잇따라 보고되고 있다"고 말했다.

매체들은 "서울 소방재난본부는 고양이가 전기레인지에 뛰어올라 우연히 점화버튼을 눌러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추측된다"며 "주인이 집을 비우고 반려동물만 집에 남은 상태에서 불이 난 사례가 절반이 넘는다"고 설명했다.

또 "이로 인해 인명 피해가 발생한 경우는 4건, 반려동물이 살아남지 못한 경우는 이보다 많다"며 "반려동물을 키우는 사람은 화재에 더욱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한국 소방 당국자들은 '반려묘를 방화범으로 만들지 않으려면 종이타월처럼 불에 타기 쉬운 가연성 물체를 조리용 가열기구 근처에 두지 말 것'을 조언했다"고 전했다.

미국에서도 반려동물에 의한 화재가 적지 않게 일어나고 있는데, 전미 화재예방협회(NFPA)에 따르면 반려동물에 의한 미국 내 주택 화재 사고는 매년 1천 여 건에 달한다.

이 중 고양이로 인한 화재가 차지하는 건수나 비중에 대한 통계는 없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1-07 10:21:07 수정 2022-01-07 10:21:07

#고양이 , #화재 , #방화 , #미국 , #한국 , #소방 , #소방당국 , #시카고 , #서울시 , #워싱턴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