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내일 강추위 온다…서울 체감 기온 -16도, 미세먼지는 '보통'

입력 2022-01-10 17:58:57 수정 2022-01-10 17:59:1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내일 화요일(11일) 경기북부와 강원내륙·산지의 아침기온은 영하 10도 아래로, 그 밖의 중부지방, 전북동부, 경북내륙 아침기온은 영하 5도 아래로 내려가는 등 매우 추울 전망이다.

경기 동두천·연천·포천·가평·양주·파주와 강원 평창평지·횡성·원주·철원·회천·북부산지·중부산지에 이미 한파주의보가 발령된 상태다.

전국적으로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3도~영상 1도 사이일 것으로 예상된다.

10일에 비해 아침기온이 3도가량 떨어지는 것으로 바람도 세차게 불어 체감온도가 실제 기온보다 낮겠다.

서울 11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0도, 체감온도는 영하 16도겠다.

11일 낮 최고기온은 영하 6도에서 영상 4도 사이일 것으로 추측된다.

주요도시의 예상 최고기온은 서울 영하 5도, 인천 영하 6도, 대전 영하 1도, 광주 0도, 대구 영상 1도, 울산 영상 2도, 부산 영상 3도다.

서울 등 수도권과 중부지방, 호남, 제주는 10일 저녁부터 눈이 내려 11일 새벽까지 쌓일 전망이다. 11일 기온이 떨어지면 쌓인 눈이 녹지 않고 그대로 얼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수요일인 12일엔 기온이 더 떨어져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7~2도에 사이이며, 낮 최고기온은 영하 4도~영상 5도를 웃돌겠다.

10일 전국에 분포한 미세먼지는 11일 중서부지역부터 점차 사라지겠다.

국립환경과학원은 11일 전국 미세먼지 수준이 '보통'일 것으로 예상했다.

단, 경기남부와 충청, 호남, 영남은 오전에 일시적으로 미세먼지 '나쁨' 수준이 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11일부터 12일 아침까지 충남서해안과 전라해안, 경북동해안, 제주에 바람이 시속 35~60㎞로 매우 세게 불어 강풍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 다른 지역도 순간풍속이 시속 55㎞ 이상인 센 바람이 불겠다.

건조주의보가 발효된 경상해안을 중심으로 대기가 건조한데 바람까지 세게 불기 때문에 불이 나지 않도록 특히 신경 써야 한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1-10 17:58:57 수정 2022-01-10 17:59:14

#날씨 , #강추위 , #서울 , #체감온도 , #미세먼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