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전복된 차량에서 아이 3명과 엄마 구한 군무원…'1초 망설임 없이'

입력 2022-01-11 14:34:30 수정 2022-01-11 14:34:3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macbrianmun/shutterstock.com



육군 소속 군무원들이 전복된 차 안에 갇힌 아이 3명과 엄마를 무사히 구조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다.

11일 육군35보병사단에 따르면 백마여단 예비군훈련대에서 일하는 김태현(34)·김영민(32)·윤대길(34) 주무관은 지난 7일 퇴근길에 순천완주고속도로를 지나던 중 임실 오수휴게소 인근에서 뒤집혀 있는 차량을 발견했다.

달려가 살펴보니 차 안에 안전벨트를 한 아이 3명과 아이의 어머니가 탑승해있었다.

다행히 큰 외상은 없어 보였지만 차 안에서 빨리 구조되어야 하는 상황이었다.

김태현·김영민 주무관은 2차 사고를 막기 위해 즉시 차에서 불꽃신호기를 꺼내 사고 차량 주변에 삼각대를 설치했다.

또 뒤에서 들어오는 차들을 향해 사고 신호를 보내며 도로를 통제했다. 119구급대와 경찰에는 이미 신고해놓은 상황이었다.

이와 동시에 윤대길 주무관은 재빨리 차 문을 열어 아이들과 어머니를 나오도록 도와 구조에 성공했다.

이 모든 구조 과정은 10분도 채 걸리지 않았다. 이후 이들은 119구조대와 경찰이 현장에 도착해 사고 수습이 마무리 될때까지 놀란 아이들과 어머니 옆에서 이들을 지켰다.

이들은 어머니와 아이들을 자신들의 차에 태워 인근 오수휴게소에서 기다리고 있는 가족들에게 안전하게 인도했다.

세 아이의 어머니는 이들 군무원에게 연신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현역 복무를 마치고 예비군훈련대에서 군무원으로 일하는 세 명의 주무관들은 "현역 시절부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은 국군의 숭고한 사명으로 생각하고 있었다"며 "차창 너머로 비치는 아이들의 구조의 손길을 보고 1초의 망설임 없이 현장에 뛰어들었다. 사고로 많이 놀라셨을 어머니와 아이들이 빨리 쾌유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1-11 14:34:30 수정 2022-01-11 14:34:30

#군무원 , #고속도로 , #어린이 , #구조 , #퇴근길 , #선행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