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코로나19 후유증인 '브레인 포그', 항암화학요법 때와 비슷

입력 2022-01-13 09:39:50 수정 2022-01-13 09:39:5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겪은 뒤 찾아오는 후유증인 '브레인 포그'는 대표적인 증상으로 집중력·기억력 감퇴 등이 나타난다.

최근 이러한 후유증이 항암 화학요법 뒤 겪는 '케모 브레인'과 아주 유사하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미국 스탠퍼드대·예일대 공동연구팀이 13일 게재한 논문에 따르면 쥐를 이용한 실험과 코로나19 환자의 뇌 조직, 혈액 분석 등을 통해 이러한 양상을 발견했다.

연구팀은 이 연구 결과에 대해 항암 화학요법과 코로나19 감염 후 발생하는 신경병리학적 증상이 놀랍도록 유사하다면서, 코로나19를 무증상 또는 경증으로 앓고 완치된 환자도 오랫동안 신경학적 증상이 나타나는 원인을 세포 수준에서 설명할 수 있다고 밝혔다.

브레인 포그는 중증·경증 코로나 환자 모두에게서 완치 후 나타나는 후유증이다.

마치 머릿속에 안개가 낀 것처럼 멍한 상태가 지속되며 집중력과 기억력 감퇴, 피로감, 우울증 등이 발생한다.

케모 브레인 또한 항암 화학요법 후 집중력, 기억력 등 인지기능이 낮아지는 현상으로 치료 후 6개월 이상 겪는 후유증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팀은 동물모델 실험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쥐의 뇌를 관찰했다.

그 결과 쥐의 뇌 해마체에서 코로나 감염 1주 후 새로운 신경세포 생성이 급격히 감소했고 이런 현상은 최소 7주 동안 일어나는 것으로 확인됐다. 해마체에서 생성되는 새 신경세포는 기억력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

연구팀은 또 2020년 코로나19로 숨진 환자들의 뇌 조직을 분석해, 사망 당시 신경세포 생성과 인지기능 손상에 관련된 염증 단백질(CCL11) 수준이 높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이같은 CCL11 증가 현상은 경증, 무증상 환자에게서도 확인됐다.

연구팀은 이 연구 결과를 통해 항암 화학요법으로 인한 케모 브레인을 완화하기 위한 치료법이 코로나 브레인 포그 치료에도 도움이 될 가능성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다만 그런 치료법은 '장기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long COVID) 환자에 대한 시험을 먼저 거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1-13 09:39:50 수정 2022-01-13 09:39:5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