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Education

[오늘의 키북] 쓸모없어 보여도 소중한 것 <별난 아저씨의 별난 만물상>

입력 2022-01-17 16:50:52 수정 2022-01-17 16:51:1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고물이 보물이 되는 별난 만물상"

동화에 나오는 맥더프 아저씨는 무엇이든 모으길 좋아한다. 못 쓰는 타이어, 조그만 나사, 구멍 난 양말, 퍼즐 조각까지……. 언젠가는 어딘가에 꼭 쓸모가 있을 거라고 믿기 때문이다. 사람들 눈에는 그저 그런 쓰레기인데도 말이다. 맥더프 아저씨의 잡동사니들은 어디에 쓰이게 될까?

"새것이 좋아, 낡은 것은 버리고 새 것을 사야지"

맥더프 아저씨 동네에 사는 주민들은 아저씨를 이해하지 못한다. 발 디딜 틈도 없이 고장난 물건을 모으는 이유가 무엇인지 의아해한다. 하지만 주인공 '모'가 아저씨 집 앞에 고장난 자전거를 버리고 간 다음 날, 마법 같은 일이 벌어진다. 부숴졌던 모의 자전거가 다시 새것처럼 튼튼한 자전거로 탄생한 것이다. 벨과 바구니도 달려 있었다. 맥더프 아저씨가 자신의 잡동사니를 이용해 모의 자전거를 고쳐준 것이다.

이때부터 모와 모의 가족, 이웃들의 생각이 바뀌기 시작한다. 아저씨가 버려진 물건도 소중한 보물처럼 여긴 것처럼, 사람들도 새 것만 추구하지 않고 나만의 추억이 깃든 물건을 잘 고쳐쓰고 아껴쓴다. 동네는 아기자기한 보물창고처럼 바뀌어 간다.

POINT. 잡동사니 그림 속에서 보물을 찾는 즐거움

맥더프 아저씨가 집안 곳곳, 마당 곳곳에 모아 놓은 잡동사니들은 이야기를 읽는 내내 우리를 재미난 세상으로 이끈다. 에밀리 랜드의 따뜻한 그림을 통해 탄생한 잡동사니들은 화면 곳곳에서 수줍게, 하지만 강하게 자신의 존재를 뽐내고 있다. 닳아서 못 쓰는 타이어, 녹슨 파이프, 너덜너덜한 인형 머리, 구멍 난 양말, 끊어진 전선 뭉치, 퍼즐 조각 등 화면을 가득 채운 잡동사니들은 숨은그림 찾기를 하는 재미를 줄 뿐만 아니라 그 물건들 하나하나가 어떤 이야기를 품고 있을지 궁금증을 일으킨다.

도서 : 별난 아저씨의 별난 만물상 / 에밀리 랜드 글·그림 / 김혜진 옮김 / 봄의정원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1-17 16:50:52 수정 2022-01-17 16:51:19

#동화 , #동화책 , #에밀리랜드 , #일러스트 , #봄의정원 , #만물상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