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매 월 용돈 2만 원"…대전 대덕구, 어린이 수당 지급 시작

입력 2022-01-24 10:49:39 수정 2022-01-24 10:49:3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대전 대덕구가 전국 최초로 초등학생 용돈 수당을 지급했다.

시는 어린이의 소비할 권리와 합리적 경제교육을 위해 이같은 사업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앞으로 대덕구에 거주하는 초등학교 4학년~6학년, 만 10살~12살까지의 어린이들은 누구나 매 월 2만원씩 용돈을 받게 된다.

충북의 초등학교가 학생들에게 용돈으 주거나 경남 고성군이 중고생을 대상으로 청소년 수당을 매 달 7만원 씩 지급한 사례가 있지만, 지자체가 초등학생에게 용돈을 지급하는 것은 최초다.

지급이 시작된 이번 달 대상자는 4천여 명으로, 아이들은 부모나 친척이 아닌 지자체로부터 매달 용돈을 받을 수 있다.

또 아이 이름으로 발급된 카드를 통해 지역화폐 형태의 용돈이 들어오면 동네 서점이나 문구점, 체육시설, 편의점 등에서 사용할 수 있다.

부모들은 이를 통해 조금이나마 경제적 부담이 줄고, 아이의 계획적 소비, 경제관념 등을 키우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반기고 있다.

이를 위해 매 년 들어갈 예산은 약 10억 원이다. 일각에서는 올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선심성 수당을 지급하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의 목소리가 나온다.

시는 이러한 논란이 있는 만큼 학교 등과 연계한 경제 교육 등을 통해 용돈지급의 효과를 높이겠다는 계획이다.

어린이 용돈수당이 어린이 기본소득으로까지 확장될 수 있을지 시민들의 관심이 몰리고 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1-24 10:49:39 수정 2022-01-24 10:49:39

#용돈 , #대전 , #대덕구 , #초등학생 , #수당 , #지역화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