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작년 11월 출생아 2만명 밑돌아...또 역대 최저

입력 2022-01-26 15:25:55 수정 2022-01-26 15:25:5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작년 11월 한 달간 태어난 아기가 2만명을 밑돌면서 또 다시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26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1년 11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출생아 수는 1만9천800명으로 1년 전보다 254명(-1.3%) 감소했다.

이는 월간 통계 작성이 시작된 1981년 이래 역대 최저치로, 월간 출생아 수가 2만명을 밑돈 것은 11월 기준으로 이번이 처음이다.

이로써 월별 출생아 수는 2015년 12월부터 72개월째 전년 동월 대비 감소세를 이어갔다.

인구 1천 명당 출생아 수를 나타내는 조출생률(4.7명) 역시 통계 작성 이래 가장 낮았다.

반면 11월 사망자 수는 2만8천426명으로 전년 같은 달보다 2천823명(11.0%) 증가했다.

이에 따라 11월 인구 자연증가분(출생아-사망자)은 -8천626명으로 집계됐다.

사망자 수가 출생아 수를 웃돌면서 외부 유입 인구 등을 제외한 국내 인구는 8천명 넘게 자연적으로 감소했다는 의미다.

국내 인구는 2019년 11월부터 25개월 연속 자연감소를 기록했다.

결혼도 역대 최저였다. 11월 혼인신고 기준으로 집계한 혼인 건수는 1만7천88건으로 1년 전보다 1천89건(-6.0%) 감소하며 역시 동월 기준 역대 최저치를 경신했다.

1∼11월 누적 혼인 건수도 17만2천748건에 그쳐 통계 작성 이래 가장 적었다.

11월 이혼 건수는 8천770건으로 전년 동월 대비 106건(-1.2%) 감소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1-26 15:25:55 수정 2022-01-26 15:25:55

#출생아 , #월간 출생아 , #월별 출생아 , #통계청 , #출생아 수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