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버스에서 갑자기 의식 잃은 50대...기사·승객이 살렸다

입력 2022-01-27 17:16:56 수정 2022-01-27 17:16:5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시내버스에서 갑자기 의식을 잃은 승객이 버스 기사와 승객의 도움으로 목숨을 건졌다.

27일 경북 경주시에 따르면 25일 오후 4시 12분께 경주시 성건동 중앙시장네거리에서 황오동 역전삼거리로 진입하기 위해 신호 대기 중이던 70번 시내버스에서 50대 승객 A씨가 갑자기 쓰러졌다.

그러자 승객 임지헌(29)씨가 곧바로 쓰러진 승객의 상태를 살폈다. A씨는 의식이 없고 숨을 제대로 쉬지 못하는 상태였다.

이어 버스 기사 우중구(65)씨가 승객에게 달려가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다른 승객 여성은 119에 신고헀고, 119는 약 3분만에 현장에 도착해 A씨는 병원으로 이송됐다. A씨는 다행히 건강을 회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중구씨는 "30년 넘게 버스 운전을 해 왔지만 이렇게 위급한 상황을 맞닥뜨린 것은 처음이었다"며 "매달 회사에서 심폐소생술과 안전교육을 받아 온 덕분에 당황하지 않고 잘 대처한 것 같다"고 말했다.

임지헌씨는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라며 "쓰러진 분이 의식을 회복해 다행"이라고 밝혔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1-27 17:16:56 수정 2022-01-27 17:16:56

#버스 , #기사 , #승객 , #버스 기사 , #승객 여성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