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엄마, 뭐 샀어요?" 코로나19 시대, 소비 패턴은?

입력 2022-02-07 11:15:26 수정 2022-02-07 11:15:2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코로나19 시대, 소비자들의 소비 패턴은 어땠을까.

통계청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된 2020년, 소비자들은 가구와 가전·자동차를 사는데 돈을 썼다.

그리고 작년 2021년에는 가방과 옷을 사는 데 주력한 것으로 나타났다.

2020년은 외부에서 목돈을 소비할 방법이 없던 사람들이 사람들이 내구재 소비에 주력한 반면, 작년에는 집 밖으로 나갈 준비를 했던 것으로 분석된다.

예상과 달리 코로나19가 장기화되자 가구·가전 업체들은 2년째 지속적인 호황을 누렸고 신발 가게는 계속 불황이었다.

통계청이 내놓은 2021년 연간산업활동동향을 살펴보면 지난해 소매판매액 지수는 1년 전보다 5.5% 상승했다.

이는 최종소비자에게 판매된 금액이 5.5% 증가했다는 의미다.

이 중 의복과 가방 등 준내구재(1년 이상 사용할 수 있지만 상대적으로 저가인 내구재) 판매는 12.4%나 증가했다.

내구재 판매율이 이처럼 크게 늘어나는 형상은 1999년 13.2% 이후 22년만이다. 이는 직전 년도인 2020년에 12.5% 줄었던 데 따른 반작용 현상으로 풀이된다.

즉,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미뤄두었던 준내구재 소비를 지난해 한 것이다.

지난해 판매된 준내구재 중에서도 2020년 대비 가장 많이 팔린 품목은 가방이었다. 판매 증가액이 무려 38.1%에 달했다.

이것 역시 2020년 32.1% 줄었던 데 따른 반작용 성격이 강하다. 보복성 명품 소비가 가방 매출에서 드러났다는 분석도 나온다.

의복 판매액도 2002년 17.4% 줄어들었던 데 이어 작년에는 15.0% 늘었다.

가방이나 의복 판매가 증가하는 현상은 코로나19로 집에서 나올 수 없던 사람들이 드디어 외출 준비를 시작했다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다.

통계청 관계자는 "연말로 가면서 준내구재 소비가 증가하는 추이를 보였지만 지난해엔 내구재 판매도 상당 부분 좋은 한 해였다"면서 "외부활동이 늘었지만, 과거에 비해선 부족한 수준이다 보니 신발과 같은 준내구재 판매는 크게 늘지 않았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2-07 11:15:26 수정 2022-02-07 11:15:26

#코로나 , #가구 , #가전 , #소비자 , #소비 , #통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