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치아 부러진 13개월 여아...알고보니 보육교사 소행이었다

입력 2022-02-07 13:12:45 수정 2022-02-07 13:12:4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경남 양산의 한 어린이집 교사가 돌 전후의 아이들을 발로 미는 등 학대를 저지른 것으로 밝혀졌다.

학대피해 아동의 부모들은 7일 오전 양산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동들이 당한 피해내용을 설명하는 동시에 양산시청 아동보육과 등 관련기관의 강력한 조치를 촉구했다.

지난해 11월 30일 양산시의 한 어린이집에 다니는 13개월 여자아이가 치아 3개가 부러지는 등 손상을 입었다.

당시 어린이집 담임교사는 아이 부모에게 "아이가 혼자 놀다 넘어져 다쳤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부모와 신고를 받은 경찰이 어린이집 CCTV를 확인했더니 보육교사가 자신이 맡은 아이들을 발로 밀었고, 넘어진 아이의 입이 바닥과 부딪쳐 치아가 손상된 것을 확인했다.

부모들은 20여 일치 CCTV를 더 확인하고 해당 보육교사가 2세 미만 아이들 팔을 잡고 당기거나, 얼굴을 건드리고 손가락으로 머리에 딱밤을 주는 등 신체적 학대로 볼만한 영상을 추가로 파악했다.

부모들은 CCTV 영상을 근거로 불과 20여 일 사이에 해당 보육교사가 6명 이상 아동에게 160건 정도 신체학대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또 해당 어린이집이 CCTV 열람조차 제대로 협조하지 않았다며 신속한 수사와 해당 보육교사에 대한 즉각적인 자격정지를 경찰과 양산시에 촉구했다.

경남경찰청 아동학대특별수사팀은 아동학대심의위원회 등 전문기관과 정확한 아동학대 건수를 확인할 예정이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2-07 13:12:45 수정 2022-02-07 13:12:45

#보육교사 , #여아 , #양산시청 아동보육 , #아동학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