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금값 딸기' 이어지나…명절엔 4만7천원까지 ↑

입력 2022-02-08 09:42:11 수정 2022-02-08 09:42:1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연초부터 심상치 않던 딸기 가격이 2월에도 계속 고공행진할 전망이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센터가 발표한 '딸기·파프리카 수급 동향 및 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2월 딸기 가격은 2만5천원(2kg 기준)으로, 작년 동월보다 25% 더 오를 것으로 보인다.

딸기 출하면적 감소와 작황 부진 등으로 인해 이달 출하량이 1년 전보다 10% 줄어들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조사팀은 "생육기 고온으로 작황이 부진해 단수(재배면적당 수량)가 작년 2월보다 약 8% 감소했다"며 "주요 해충과 흰가루·탄저병 발생률은 작년보다 낮았지만 위황병과 시듦병 발생률은 높았다"고 분석했다.

또 "농가 고령화와 인력 부족 등으로 딸기 재배면적이 감소했다"며 "이에 따라 출하 면적도 작년보다 2% 줄었다"고 덧붙였다.

다만 2월 딸기 가격 전망치는 지난달보다 다소 안정된 수준이다.

지난달 딸기 가격(2㎏ 기준)은 작년 동월(2만4천600원)보다 61% 오른 3만9천800원이었고, 특히 1월 하순에는 작년보다 설 명절이 빨리 찾아와 딸기 수요가 급증하면서 4만7천원까지 올랐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 관계자는 "2월 중순 이후에는 기온이 오르고 생육도 원활해지며 딸기 출하량이 증가할 것"이라며 "가격도 2만원대 초반 수준으로 내려갈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2-08 09:42:11 수정 2022-02-08 09:42:11

#딸기 , #물가 , #금값 , #농가 , #농업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