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재택치료 일반관리군, 동네 병·의원서 전화처방·상담 가능해져

입력 2022-02-09 17:11:42 수정 2022-02-09 17:11:4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오는 10일부터 일반관리군 환자는 정기 모니터링 없이 필요 시 동네 병·의원등 의료기관에서 전화 처방과 상담은 물론 24시간 운영되는 ‘재택치료 의료상담센터’에서도 의료상담을 받을 수 있다.

정부는 지난 7일 발표한 재택치료 모니터링 체계 개편에 따라 재택치료 환자를 60세 이상 등 집중관리군과 일반관리군 환자로 분류해 집중관리군 환자를 중심으로 건강모니터링을 실시한다.

먼저 집중관리군 중심의 건강관리를 위해 601개의 관리의료기관을 운영하고, 거점전담병원 등을 활용해 650개까지 추가 확충, 총 관리가능인원을 약 20만명까지 확보할 예정이다.

아울러 이번 주부터는 재택치료 중 위험도가 낮은 일반관리군에 대해 동네 병·의원에서 진료하는 체계를 도입, 동네 병·의원에서 전화상담과 처방을 받도록 한다.

이를 위해 방역당국은 가급적 모든 동네 의원이 참여할 수 있는 방향으로 대한의사협회와 논의해 자신이 다니는 동네 병·의원에 연락하여 전화상담과 처방이 이뤄지도록 할 예정이다.

또한 의료기관의 참여를 활성화하기 위해 재택치료 진료처방·상담 진료 건강보험급여비용 등을 결정하여 오는 10일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2-02-09 17:11:42 수정 2022-02-09 17:11:42

#코로나19 , #재택치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