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아들 낳고 싶어서"...이마에 못 박은 파키스탄 임신부

입력 2022-02-10 13:00:01 수정 2022-02-10 13:31:4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한 파키스탄 여성이 아들을 낳고자 하는 마음에 미신을 믿고 자신의 이마에 못을 박았다가 병원을 찾았다.

9일(현지시간) 영국 BBC,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임신부 A씨가 이마에 5㎝짜리 못이 박힌 채 파키스탄 북동부 페샤와르 병원을 찾았다.

A씨는 슬하에 세 명의 딸을 두고 있는 상황으로, 넷째도 딸이라는 이아기를 들었다고 한다. 당시 A씨는 남편으로부터 "아들을 낳지 못하면 이혼하겠다"라는 협박을 들었고 곧장 신앙 치료사를 찾아갔다.

임신 3개월이었던 A씨는 신앙치료사의 조언대로 자신의 이마에 스스로 못을 박았다고 털어놨다. 그러나 밀려오는 고통에 펜치로 못을 빼려다가 여의치 않자 병원을 찾았다.

A씨의 두개골을 촬영한 엑스레이에서 5㎝가량의 못이 이마 윗부분을 관통했지만, 다행히 뇌는 비껴간 것으로 확인됐다.

수술을 집도한 의사 하이더 칸은 "병원에 온 A씨가 의식은 명료했지만, 엄청난 고통을 호소했다. 망치나 다른 무거운 도구로 못을 내려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후 A씨는 "신앙치료사가 이마에 못을 박는 행위는 남자아이 낳는 것을 보장해준다고 주장했다"면서 그가 직접 나서서 못질했다고 진술을 번복했다.

이와 관련 압바스 아흐산 페샤와르 경찰서장은 "자세한 사건 경위를 알아보기 위해 치료 후 병원을 떠난 A씨의 행방을 추적 중이다. 이른 시일 내 연락이 닿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병원 CCTV 영상을 확보했으며, 곧바로 경찰에 신고하지 않은 의사도 조사하는 등 관련인들에게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곧 주술사를 붙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매체는 파키스탄 등 남아시아 지역에서는 아들보다 딸이 부모에게 경제적으로 부담을 준다고 믿어 이 같은 일이 벌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2-10 13:00:01 수정 2022-02-10 13:31:46

#파키스탄 , #임신부 , #아들 , #파키스탄 임신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