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화이자 백신 접종 후 17세 남학생 사망신고

입력 2022-02-17 15:20:13 수정 2022-02-17 15:20:1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10대가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뒤 사망한 사례가 발생했다.

17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코로나19 백신을 두 차례 접종한 17세 남학생이 사망했다는 신고가 지난주에 들어왔다.

국내에서는 12∼17세 백신 접종에 화이자 백신이 쓰이는 만큼, 오접종 사례가 아니라면 이 사망자는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 것으로 추정된다.

당국은 이외 1·2차 접종일, 사망일 등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고재영 질병관리청 대변인은 이날 온라인 정례 브리핑에서 이와 관련해 "지방자치단체를 통해 지난 9일 예방접종 이상반응 사례로 신고됐고, 백신 접종과 인과 관계가 밝혀지지는 않은 상황"이라며 "지자체 신속대응팀에서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관련 내용이 피해조사반으로 오면 인과 관계를 조사해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현재까지 10대 중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뒤 사망했다고 신고한 사례는 총 7명이다. 7명 모두 2차 접종을 마쳤다.

연령별로 보면 18세가 3명, 19세가 2명, 17세와 16세가 각 1명이다. 이로써 코로나19 백신 관련 10대의 사망신고 사례는 총 7건으로 늘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2-17 15:20:13 수정 2022-02-17 15:20:13

#화이자 , #남학생 , #백신 , #화이자 백신 , #백신 접종 , #백신 사망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