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철도 역사 남는 땅에 국공립 어린이집 조성한다

입력 2022-02-21 15:00:05 수정 2022-02-21 15:00:0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철도 역사 내 남는 땅을 활용해 국공립 어린이집을 짓는 사업이 추진된다.

국토교통부와 보건복지부는 2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철도역사 유휴공간을 활용한 철도어린이집 조성 확대 추진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철도어린이집 사업은 철도를 이용해 출·퇴근하는 직장인 부모의 보육 부담을 덜어주고자 철도역사 내 유휴공간을 활용해 어린이집을 조성하는 것이다.

국토부가 철도역사 내 유휴공간을 무상으로 제공하고 복지부와 지자체는 어린이집 조성에 필요한 시설비를 분담한다. 그 외 일부 시설비는 국가철도공단에서 분담한다.

철도어린이집은 국공립 어린이집으로 지자체가 운영하며, 어린이집 운영비도 복지부 예산으로 일부 지원받을 수 있다.

자료= 국토부



보육정원은 30명(4세 이하), 시설면적은 300㎡ 내외로 조성된다. 또한 시간 연장형(오전 7시 30분∼오후 9시 30분) 프로그램과 장애아 및 다문화 가정 자녀를 위한 맞춤형 보육서비스도 도입된다.

국토부와 철도공단은 유동 인구, 면적, 주변 입지 등을 고려해 오송역·월곶역·거제역·정읍역·이천역·재송역·거제해맞이역 등 7개 역사를 이번 사업 후보지로 선정했다.

다음 달 중 철도공단 주관으로 선정 후보지별 운영 지자체 공모를 시작해 내년까지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철도어린이집은 2019년 3월 시범사업 형태로 경춘선 평내호평역에 처음으로 들어섰으며, 현재 정원 30명 규모로 운영 중이다.

철도를 이용해 출·퇴근하는 직장인 자녀의 등·하원 편의와 고품질의 보육 프로그램, 안전한 보육환경 등으로 대기 인원이 정원의 2배가 될 만큼 인기가 높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올해 하반기에는 행신역·탄현역·여주역 등 3개소에 철도어린이집이 새로 개원한다. 이들 3개소와 신규 사업으로 추진되는 7개소를 합치면 내년까지 철도어린이집 총 10개소가 추가로 문을 열게 된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2-21 15:00:05 수정 2022-02-21 15:00:05

#어린이집 , #국공립 , #철도어린이집 사업 , #철도어린이집 조성 , #국공립 어린이집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