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산후우울증 3대 위험요인, 바로 '이것'?

입력 2022-02-23 17:21:15 수정 2022-02-23 17:21:3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산후 우울증의 3가지 대표 위험요인이 밝혀졌다.

출산 후 4주~12개월 사이에 발생하기 쉬운 산후 우울증은 슬픔, 불안, 극심한 피로가 주된 증상이다. 심할 경우에는 갓 태어난 아기를 돌보지 않고 해칠 수 있으며 극단적 선택을 생각하기도 한다.

미국 버지니아 대학 의대 생식 정신의학 연구 프로그램 실장 제니퍼페인 박사 연구팀은 이같은 산후 우우울증은 ▲24세 이하 산모 ▲첫 출산 산모 ▲쌍둥이 출산 산모에게 발생할 위험이 가장 크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세계 여러 국가의 사람 총 110만여 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한 결과 이러한 사실이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전했다.

18~24세 산모는 산후 우울증 발생률이 10%로 가장 높게 나왔다.

하지만 출산 연령이 높을수록 산후 우울증 발생률이 점차 낮아져 35~39세 산모는 6.5%까지 떨어졌다. 출산 연령이 40세를 넘어가면 산후 우울증 발생률은 6.9%로 다소 올라갔다.

이전에 출산해본 경험이 있는 여성은 연령층에 상관 없이 첫 출산을 마친 여성보다 산후 우울증 발생률이 현저히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쌍둥이 출산 여성도 산후 우울증 발생률이 11.3%로 단태아(single child) 출산 여성의 8.3%보다 훨씬 높았다.

40세 이후 쌍둥이를 출산한 여성의 산후 우울증 발생률이 15%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40세 이후 단태아를 출산한 여성의 산후 우울증 발생률은 6.6%였다.

아이의 성별은 산후 우울증 발생률에 별 차이가 없었다.

이 연구는 샘플 사이즈가 매우 큰 만큼 결과의 의미와 정확도 역시 눈여겨볼 만 하다고 연구팀은 강조했다.

이 연구는 세계 다양한 나라를 대상으로 했기 때문에 산후 우울증의 위험요인에 대한 의문을 해소하는 데 유익할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지금까지 발표된 산후 우울증에 관한 연구들은 규모가 작거나 작은 지역에 국한된 것이 많았다.

산후 우울증을 겪은 여성의 아이는 나중 우울증이나 다른 정신질환이 나타날 수 있으며 낮은 지능지수(IQ), 언어 지연 발달 등 성장 발달에 문제가 발생할 위험도 있다.

따라서 산후 우울증은 초기 발견과 치료가 중요하다고 연구팀은 강조했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 정동장애 학회(International Society for Affective Disorders) 학술지 '정동장애 저널'(Journal of Affective Disorders) 최신호에 게재됐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2-23 17:21:15 수정 2022-02-23 17:21:30

#산후우울증 , #임신 , #출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