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자원봉사자라더니...울진 산불 현장서 빈집털이 시도한 여성

입력 2022-03-06 22:52:35 수정 2022-03-06 22:52:3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경북 울진 산불 현장에서 자원봉사자인척 하면서 빈집털이를 시도한 40대 여성이 검거됐다.

경북 울진경찰서는 야간주거침입 절도미수 혐의로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6일 밝혔다.

A씨는 산불이 시작된 지난 4일 버스를 타고 울진에 도착한 뒤 주택 2곳을 돌며 절도를 시도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절도를 시도하던 중 집주인에게 발각돼 출동한 경찰에 의해 검거됐다. 나머지 1곳은 마땅히 훔칠 물건이 없어 빈손으로 나온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자원봉사를 하러 왔다고 말하고 돌아다니면서 빈집에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3-06 22:52:35 수정 2022-03-06 22:52:35

#자원봉사자 , #울진 , #산불 , #울진 산불 , #야간주거침입 절도미수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