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러시아, 어린이·산부인과 병원 공격..."사람들 잔해 갇혀"

입력 2022-03-10 10:17:36 수정 2022-03-10 10:17:3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AP)



러시아가 마리우폴 소재 산부인과 병원을 공격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크라이나 특별통신정보보호국(SSSCIP)은 9일(현지시간) 공식 트위터를 통해 마리우폴에서 러시아 병력이 산부인과에 직접적 공격을 가했다며 잔해가 널린 동영상을 공개했다.

같은 지역에서는 어린이 병원에 폭탄이 투하됐다는 보도도 나왔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역시 트위터를 통해 마리우폴 산부인과가 공격을 받았다며 “사람들, 어린이들이 잔해 아래 있다”며 “잔혹 행위”라고 비판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세계는 언제까지 테러를 무시하는 공범이 될 것인가. 당장 하늘을 닫아 달라. 살인을 멈춰라. 당신은 힘을 가졌지만 인간성을 잃었다”고 강조했다.

앞서 젤렌스키 대통령은 러시아군의 공습을 막을 수 있도록 미국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에 우크라이나 비행금지구역 설정을 거듭 요청했다. 그러나 미국과 유럽 등 서방 주요 국가는 이 경우 러시아와 직접적 충돌이 될 수 있다며 거리를 두고 있다.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은 이후 트위터를 통해 "러시아의 공습이 마리우폴의 산부인과·아동 병원을 파괴했다는 신뢰할 만한 보고로 인해 끔찍하고, 분노스럽고, 마음이 아팠다"라고 개탄했다.

셔먼 부장관은 이어 "(블라디미르) 푸틴의 무분별한 선택 전쟁이 우크라이나 국민에게 얼마나 더 많은 재앙을 불러오겠나"라며 "그는 이 극악무도한 행동을 당장 멈춰야 한다"라고 규탄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 역시 이날 마리우폴 어린이 병원 공격 등에 관한 질문을 받고 "자주국가의 무고한 시민에게 가하는 야만적인 군사력 사용은 소름이 끼친다"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3-10 10:17:36 수정 2022-03-10 10:17:36

#산부인과 , #러시아 , #어린이 , #병원 , #공격 , #어린이 병원 , #우크라이나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