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병상 없어서...확진 임신부, 평택에서 창원까지 이동해 출산

입력 2022-03-13 22:31:07 수정 2022-03-13 22:35:1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코로나19에 확진된 임신부가 병상이 부족해 경기 평택에서 경남 창원까지 이송되어 출산했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28분께 평택시 한 가정집에서 "코로나 확진자인 임신부 A(39)씨가 진통을 느끼고 있다"는 내용의 119 신고가 접수됐다.

A씨는 최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재택 치료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구급대는 경기, 서울, 강원 지역 등 병원 30여 곳에 A씨를 수용 가능한지 문의했고, 신고 접수 1시간 40분 만인 오전 8시 9분께 경남 창원시 경상대병원으로부터 '수용 가능' 답변을 받았다.

그러나 이날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가 내리는 등 기상 악화로 헬기가 출동하지 못해 구급차로 이송된 A씨는 최초 신고 접수 5시간 40분 만인 이날 낮 12시 10분께 병원에 도착했다.

A씨는 아이를 순산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 10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30대 임신부도 병상 부족으로 광명시에서 130㎞ 남짓 떨어진 충남 홍성군 소재 병원으로 이송돼 출산했다.

같은 달 8일에는 코로나19 환자인 30대 임신부가 경기 광주시에서 전북 남원시까지 헬기를 타고 이동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3-13 22:31:07 수정 2022-03-13 22:35:15

#임산부 , #병상 , #확진 , #평택 , #창원 , #출산 , #경남 창원시 , #확진 임산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