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격리면제'로 여행수요 급증…인터파크투어 예약 873%↑

입력 2022-03-15 15:22:33 수정 2022-03-15 15:23:1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정부가 오는 21일부터 백신을 접종한 해외 입국자의 자가격리 의무를 면제하기로 하면서 그간 정체했던 해외여행 수요가 폭증하고 있다.

15일 여행업계에 따르면 지난 11일~13일 인터파크투어의 해외 항공권 예약 건수는 지난달 동기에 비해 28.1%, 작년 동기보다 873% 각각 증가했다.

지난 11일은 정부가 국내 격리 면제 지침을 발표한 날로, 이날부터 3일간 예약된 해외항공 노선은 미주(39.1%), 유럽(31.5%), 동남아(18.9%), 대양주(6.9%), 일본(3.3%)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인터파크투어는 이중에서도 특히 미주 노선의 하와이와 대양주 노선의 괌, 사이판 등 휴양지의 인기가 눈에 띄게 높다고 설명했다.

장거리 노선 중에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와 스위스 취리히 등이 인기 있었다.

인터파크투어 관계자는 "당분간 가까운 휴양지로 수요가 몰리고, 휴가철에 접어들면 본격으로 장거리 노선의 인기도 상승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같은 분위기에 맞춰 여행사들은 판촉 행사를 열고 수요 잡기에 나섰다.

하나투어[039130]는 이달 한 달간 몰디브, 멕시코 칸쿤, 하와이 지역을 대상으로 한 '온라인 허니문 박람회'를 개최한다.

이번 박람회를 통해 '두짓타니 몰디브 7일', '하와이 하얏트 리젠시 7일' 등 다양한 신혼여행 상품을 소개한다. 여행 출발 2달 전까지는 100% 환불받거나 출발일과 여행지를 변경할 수도 있다.

하나투어는 이르면 4월 말이나 5월 초 출발하는 '프랑스·스위스·이탈리아 10일' 단체 허니문 상품도 선보일 예정이다.

하나투어 관계자는 "정부의 해외입국자 격리 면제 발표 후 4∼6월에 출발하는 신혼여행 상품 관련 문의가 급증했다"고 말했다.

모두투어[080160] 역시 동남아, 유럽, 남태평양 여행 상품을 최대 31% 저렴하게 판매하는 '타임딜'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있다.

또 고객 참여형 할인행사인 '모두투어 탐구 시간'을 통해 고객이 퀴즈 정답을 맞히면 현금처럼 쓸 수 있는 모두투어 마일리지 1천점 등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참좋은여행[094850]은 중대본의 격리면제 지침 발표에 따라 이달 25일 출발하는 그리스 일주 고객 21명, 30일 출발하는 터키 일주 고객 26명의 여행이 비로소 확정됐다고 밝혔다.

참좋은여행 관계자는 "여행업은 코로나19 이후 줄곧 매출 '제로' 상황을 버텨왔다"며 "향후 방역조치가 완화되고 코로나 확산세가 꺾인다면 올여름은 3년 만에 맞이하는 가장 바쁜 계절이 될 수 있다"고 기대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3-15 15:22:33 수정 2022-03-15 15:23:13

#격리 , #여행 , #자가격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