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서울 아파트 재건축 완화?' 기대심리에 수요 ↑

입력 2022-03-18 13:35:16 수정 2022-03-18 13:35:1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대선 이후 부동산 규제 완화를 기대하는 사람들이 늘면서 아파트 매매 시장에 매물을 내놓는 사람보다 구입하려는 사람이 소폭 증가했다.

실제 거래는 많지 않지만 집주인들이 매물을 거둬들이고, 매수 문의는 증가하는 경향이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

18일 한국부동산원의 이번주 아파트 매매수급 동향(14일 조사 기준)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87.5를 기록했다. 지난주(87.0)에 비해 0.5포인트(p) 상승한 수치다.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지난해 11월 15일(99.6) 이후 18주동안 계속 기준선(100)을 밑돌면서 매수자보다 매도자가 많은 '매수자 우위' 시장이 이어졌다.

하지만 최근 대선 영향으로 2주 연속 지수가 상승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여야 대선 후보들이 재건축 용적률 상향 등 규제완화 공약을 내놓았고, 특히 이번 주에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공약 이행에 대한 기대감이 증가하며 집주인들이 매물을 일부 거둬들이고 호가는 올리는 모습이 나타났다.

이에 따라 이번주 주간 아파트값은 서울 서초구에 이어 강남·송파·양천구 등 재건축 호재 지역이 하락세를 멈추고 보합 전환되는 등 시장에 변화가 감지되고 있다.

서울 5대 권역의 매매수급지수가 전부 상향된 가운데 강남4구가 있는 동남권의 아파트 수급지수가 지난주 85.7에서 금주 86.5로 가장 큰 폭(0.8p)으로 상승했다.

또 목동과 여의도동이 있는 서남권(양천·강서·구로·영등포·동작·관악구)의 지수는 지난주 89.7에서 금주 90.1을 기록하며 90선을 회복했다.

동북권(성동·광진·노원·도봉·강북구 등)의 지수는 86.5로 지난주보다 0.6p 올랐고, 종로·용산·중구의 도심권(85.9)과 은평·마포·서대문구의 서북권(86.8)도 지난주보다 지수가 상승했다.

경기 역시 용적률 상향 등이 기대되는 1기 신도시의 영향으로 지수가 91.2를 나타내며 지난주(91.1)보다 조금 올랐다.

다만 인천은 91.8로 지난주(92.9) 보다 하락했다.

전국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92.8로 지난주(92.7)보다 소폭 상승했고, 이는 부산(94.6), 울산(89.1), 전북(103.5), 전남(93.7), 경남(100.0) 등지의 매수세가 늘어난 영향이다.

전세수급지수는 서울이 89.6, 수도권이 90.1로 지난주와 동일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3-18 13:35:16 수정 2022-03-18 13:35:16

#서울 , #아파트 , #재건축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